구글 ‘안드로이드 원’ 인증, 강력한 멀티미디어 기능 갖춰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오는 15일 실속형 스마트폰 ‘LG Q9 one’을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LG유플러스 전용으로 판매되며 가격은 59만9500원이다.

이 제품은 구글의 순정 운영체제(OS) 인증 프로그램인 ‘안드로이드 원’ 인증을 받았다. 사용자는 구글이 만든 순정 OS의 사용 환경을 경험할 수 있다. 구글이 배포하는 최신 보안 업데이트를 정기적으로 받아볼 수 있다.

LG전자는 이 제품에 프리미엄 제품군에 적용된 다양한 기능과 세련된 디자인을 담아냈다.

강력한 멀티미디어 성능을 갖췄다. QHD+ 고해상도 디스플레이와 원음에 가까운 고품격 사운드를 구현하는 ‘하이파이 쿼드 덱(Hi-Fi Quad DAC)’은 게임, 동영상을 즐길 때 생생한 몰입감을 제공한다.

LG Q9 one은 얇고 가벼운 LG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장점도 이어받았다. 제품 전면에 베젤을 최소화한 풀비전 디스플레이를 적용해 6.1인치 대화면이 손안에 들어온다. 대화면임에도 무게는 156g, 두께는 7.9mm에 불과해 한 손으로 다루기에도 편하다.

신제품은 미국 국방부가 인정하는 군사 표준규격 ‘MIL-STD 810G’, 일명 ‘밀스펙’에서 낙하, 고온/저온, 고습, 진동, 일사량 등 14개 항목을 통과하는 등 뛰어난 내구성도 인정받았다.

LG전자는 출시를 기념해 이달 15일부터 21일까지 일주일간 페이스북에서 출시 이벤트를 실시한다. 신제품의 다양한 기능 중 가장 마음에 드는 기능을 댓글로 남기면 1명을 선정, LG Q9 one을 증정한다.

안병덕 LG전자 모바일마케팅담당은 “합리적 가격에 다양한 편의기능까지 담아낸 제품을 지속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10:00:17 수정시간 : 2019/02/12 10:00:17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