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즈벡 의약품 시장 현황과 투자 관련 제도 설명회도 개최
[데일리한국 김진수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오는 14일 우즈베키스탄 제약산업발전기구와 제약 산업 발전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설명회를 잇따라 진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양측은 이날 △한국 기업들의 우즈벡 투자진출(제조소 및 연구소) 및 원료의약품, 벌크 수출 지원 △기업 간 무역·투자·파트너사 지원 △진출 시 장벽 파악 및 해결방안 제안 △비즈니스 활성화를 위한 포럼, 세미나, 박람회 등 개최 지원 △양국 정보교류 활성화 조항 등에 대해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협회와의 MOU에 이어 우즈벡 등 중앙아시아 지역 진출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유한양행, 다림바이오텍, 경동제약, 동구바이오제약 등의 국내 제약기업과 제약산업발전기구와의 ‘현지 투자진출에 대한 MOU’도 체결된다.

아울러 우즈벡 의약품시장 현황과 현지 투자에 대한 인센티브 제도를 소개하는 설명회가 마련된다. 설명회 참석은 제약바이오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 가능하며 통역이 제공된다.

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우즈벡의 의약품 인허가와 전반적인 의약품 정책을 담당하는 제약산업발전기구가 한국 기업들의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협회와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협회 관계자는 “중앙아시아 진출을 준비하고 있는 국내 제약기업 관계자들이 많이 참석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우즈벡은 제약산업을 유치하기 위한 경제자유구역이 활성화되고 있으며 대통령의 개혁 개방 정책으로 비즈니스 환경이 기업 친화적으로 변화하고 있어 국내 제약 기업들이 주시하고 있는 시장이다.

기자소개 김진수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2 09:48:00 수정시간 : 2019/02/12 09:48:0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