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용·훈련용 게이밍모니터 제공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독일 분데스리가 소속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프랑크푸르트)의 e스포츠팀을 후원한다고 11일 밝혔다.

2년간 메인 스폰서로 참여해 선수들에게 대회 참가 및 훈련을 위한 게이밍모니터 등을 제공한다.

e스포츠 인기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마케팅 효과가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는 지난해 전세계 e스포츠 시장 규모가 약 9억 달러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는 전년 대비 약 38% 성장한 규모다.

프랑크푸르트 e스포츠팀은 현재 ‘가상 분데스리가’ 대회에 참가해 경기를 치루고 있다. 가상 분데스리가는 실제 축구경기가 아니라 축구게임인 ‘피파(FIFA) 19’를 통해 진행되는 e스포츠 대회다.

LG전자는 대회에서 게이머들 유니폼 티셔츠 정중앙에 새겨진 LG 로고와 LG 울트라기어 브랜드 노출을 통해 LG 울트라기어 브랜드를 알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익환 LG전자 IT사업부장 상무는 “강력한 성능을 갖춘 LG 울트라기어로 게이밍모니터 시장에서도 프리미엄 리더십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2/11 10:00:12 수정시간 : 2019/02/11 10:00:12
데일리한국 창간 5주년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