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베이징 소재 쇼핑몰에 있는 화웨이 매장의 로고.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폴란드가 중국 통신장비업체 화웨이의 직원을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11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폴란드 당국은 화웨이의 직원 한 명을 인터넷 비즈니스와 관련한 스파이 혐의로 체포했다. 이와 관련해 폴란드 통신사 오렌지 폴스카의 직원인 폴란드인 한 명도 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란드 당국은 화웨이 사무실과 오렌지 폴스카의 사무실을 수색했다. 오렌지 폴스카 측은 당국의 조사에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중국 외교부는 성명을 통해 "이번 사안에 매우 우려한다"면서 "우리는 관련국들에 관련 사건들을 공정하게 그리고 법에 따라 다루고, 해당 인물의 합법적 권리와 이익을 진정으로 보호해줄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앞서 화웨이의 멍완저우 부회장은 지난달 미국의 요청으로 캐나다 당국에 체포된 바 있다. 멍 부회장은 화웨이를 창립한 런정페이 회장의 딸이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2 00:57:22 수정시간 : 2019/01/12 00:57:2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