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SK 블록체인, 비트코인 수수료 및 느린 체결성 개선한 프로젝트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캐셔레스트는 국내 거래소 최초로 루트스탁의 RIF 코인을 오는 15일 공식적으로 상장한다고 11일 밝혔다.

RIF는 RSK 블록체인에서 사용되는 토큰으로, 비트코인 블록체인에서도 사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루트스탁의 사이드체인 토큰으로, RSK 시스템에서 인프라, 프로토콜, 표준 인터페이스 등을 제공해주는 역할을 하며 추가적으로 마이너들이 이체를 하거나 컨트랙트를 체결할 때 필요한 수수료를 지불하는데도 사용된다.

비트코인의 높은 수수료와 느린 컨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개발된 RIF는 1초당 300건의 거래를 처리해 페이팔과 비슷한 수준의 빠른 속도와 이더리움의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이 가능하며 다른 체인과도 연결이 가능하다.

무엇보다 캐셔레스트는 RIF 토큰을 상장함으로써 입출금 등의 거래 플랫폼을 지원할 수 있는 기술력을 입증할 수 있게 되었으며, 향후 RSK 디앱(Dapp)을 지원하는 코인들의 추가 상장을 적극적으로 진행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캐셔레스트 박원준 대표는 “RIF는 마이너들이 이체를 하거나 컨트랙트를 체결할 때 필요한 수수료를 지불하는데 사용되는 프로젝트”라며 “캐셔레스트는 RIF 코인의 국내 최초 상장을 통해 건강하고 혁신적인 코인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 나갈 계획이며 앞으로도 세계적인 코인을 국내에서 가장 빠르게 상장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9/01/11 10:00:59 수정시간 : 2019/01/11 10:00:59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