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스리랑카·네팔·방글라데시 등 남아시아 6개국 공략 시작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게임빌은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 '탈리온'을 남아시아 지역에 출시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탈리온은 글로벌 시장 중 전략적 선택에 따라 동남아 지역과 일본 지역에 출시해 성공적으로 안착했다. 일본 지역에서 탈리온은 앱스토어 최고 매출 순위 7위에 오르며 흥행을 입증했다.

이번에 출시하는 지역은 인도, 스리랑카, 네팔, 방글라데시, 몽골, 부탄 등 남아시아 6개 국가다. 인도는 모바일 게임 시장이 급성장하는 지역으로, 2020년에는 시장 규모가 11억 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특히 이 시장은 모바일 MMORPG 진출이 활발하지 않은 지역이어서 풀 3D 그래픽이 돋보이는 모바일 MMORPG의 강점으로 시장 선점의 시동을 걸고 있다. 탈리온은 RvR(진영간전투)에 특화된 모바일 게임으로, 우수한 그래픽과 더불어 360도 시점 조절이 자유로운 풀 3D 뷰 등 하이 퀄리티 게임으로 주목받아 왔다.

탈리온은 게임빌과 유티플러스가 손잡고 글로벌 시장에 선보인 모바일 MMORPG 신작이다. 게임빌은 탈리온을 2019년 북미·유럽 등 글로벌 출시 예정이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20 15:36:52 수정시간 : 2018/12/20 15:36:52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