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연속 수상 영예
  • KT KBN센터 직원들이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KT는 지난 6일 오후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8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에서 KT그룹 사내방송을 담당하는 KBN(KT Group Broadcasting Network)센터가 해외특별상 부문, 방송 부문, 해외홍보물 부문 등 3개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7일 밝혔다.

올해로 28회째를 맞은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은 사내방송, 사보 및 SNS 등 기업의 내·외부 커뮤니케이션 관련한 국내 유일의 기업 커뮤니케이션 시상식이다.

이번 시상식에서 KBN센터는 지난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진행된 MWC 아메리카 2018 현장에 참가한 KT그룹의 소식을 다루며 글로벌 ICT기업으로 도약하는 그룹의 미래를 잘 전달했다는 점을 인정 받아 해외특별상 부문 뉴욕 페스티벌상을 수상했다.

뉴욕 페스티벌상은 세계 3대 광고제 중 하나인 뉴욕 페스티벌과 한국사보협회가 손잡고 최고의 사내 커뮤니케이션 작품을 선정하는 상이다. KBN센터는 2016년에 이어 올해까지 두 번 수상했다.

또한 평창동계올림픽 개최 시점에 입사한 신입사원들의 입문교육과 성장 이야기를 다룬 기획방송은 방송 부문 최우수 방송대상을, KT의 인공지능 AI를 주제로 제작된 기획방송은 해외홍보물 부문 우수상을 각각 수상했다. KBN센터는 2015년부터 2018년까지 4년 연속 대한민국 커뮤니케이션 대상에서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KT그룹 사내방송을 담당하는 양순석 KBN센터장은 "올해는 KT그룹과 KBN센터에 의미 있는 한 해였으며, 다가올 2019년에도 KBN센터는 KT그룹이 5G를 중심으로 세계 최고의 ICT 혁신 기업으로 비상하도록 임직원들의 소통 플랫폼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7 11:33:26 수정시간 : 2018/12/07 11:33:2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