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oT 가입자 1년새 164만명 급증
  • 사진=유토이미지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사물인터넷(IoT) 가입자가 처음으로 800만명을 넘어섰다. 이에 힘입어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도 6500만명을 돌파했다.

5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 10월말 IoT 가입자는 808만4576명으로 전월 대비 11만566명(1.4%) 늘었다.

IoT 가입자는 작년 10월보다 164만358명(25.5%) 증가했고, 2016년말에 비해서는 269만7594명(50.1%) 많아졌다.

IoT 가입자가 급증한 이유는 위치기반 서비스·텔레매틱스 등 차량관제를 비롯해 시설물 감시·원격검침 등 원격관제 수요가 크게 늘었기 때문이다.

원격관제는 10월말 기준 303만303명으로 작년 대비 29.7% 증가했고, 차량관제도 170만8238명으로 29.1% 늘었다.

스마트워치 등 웨어러블은 125만6544명으로 13.9% 증가했다. 스마트패드 같은 태블릿PC는 88만4272명으로 23.1% 많아졌다. 카드 결제 등 무선결제도 7.4% 증가, 78만7216명을 기록했다.

IoT 가입자 급증으로 전체 이동전화 가입자도 650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67만3226명(4.3%) 늘어난 규모다.

1년간 IoT 가입자 증가폭(164만358명)은 휴대전화 가입자 증가폭(103만2천868명)의 1.6배에 달했다.

이달 초 5G 상용화가 세계 최초로 이뤄진 가운데 향후 IoT 대중화를 위한 플랫폼도 구축될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휴대전화 시장이 포화 상태에 진입하자 통신사들이 IoT 시장 개척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며 5G가 보편화하면 정밀성을 요구하는 분야에서 IoT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라 예상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5 15:33:40 수정시간 : 2018/12/05 15:33:40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