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머큐리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정보통신장비 전문기업 머큐리는 10기가 와이파이 공유기 개발에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4일 밝혔다. 이 제품은 협력사인 KT에서 출시했다.

머큐리가 개발한 10기가 와이파이 공유기는 최고 1.7Gbps 속도를 제공하는 단말기다. WAN(Wide Area Network) 인터페이스는 2.5Gbps를 지원하며 동시접속이 가능한 디바이스 수는 최대 200개다.

이 제품은 기존 가정용 GIGA WiFi Wave2의 모든 기능(MU-MIMO, 빔포밍, 밴드 스티어링)을 지원하면서도 와이파이 무선 속도는 기존 대비 최대 2배 빠르다.

10기가 와이파이 공유기는 초고화질(UHD) 영화를 빠르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고, UHD 1인 방송도 원활하게 할 수 있는 성능을 갖췄다.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기반의 콘텐츠도 끊김없이 이용할 수 있다.

임채병 머큐리 대표는 “사물인터넷(IoT), 초고화질(UHD) 콘텐츠와 실시간 양방향 스트리밍 등 대용량 트래픽을 처리할수 있는 고성능 와이파이 공유기 도입에 대한 수요가 높아 10기가 와이파이 AP를 개발하게 됐다”며 “현재 802.11ax 기반의 차세대 와이파이 AP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머큐리는 국내 와이파이 기술 기반 유무선 공유기(AP) 시장의 65%를 점유하고 있는 국내 통신 단말 시장 1위 업체로, 알뜰폰(MVNO) 기업 아이즈비전의 계열사다. KT, LG유플러스, SK브로브밴드 등 통신 3사에 제품을 공급하고 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2/04 11:45:25 수정시간 : 2018/12/04 11:45:25
新경영전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