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뉴델리서 ‘2018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 진행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으로 9일부터 12일까지 인도 뉴델리 아쇽호텔에서 ‘2018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를 진행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로 8회째를 맞는 2018 글로벌장애청소년IT챌린지에는 18개국 100여명의 장애청소년을 포함해 300여명이 참가했다. 특히 영국, 아랍에미리트, 키르기스스탄 등 3개국은 이 행사에 처음 출전했다.

9일 개막식에는 LG전자인도법인장 김기완부사장,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상무, 인도 사회정의역량강화부 특임장관 크리한팔 구르자르(Shri Krishan Pal Gurjar),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 남아시아소장 나게쉬 쿠마르(Nagesh Kumar) 등이 참석했다.

이번 대회는 개인전과 단체전 각각 2개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개인전은 △MS오피스프로그램 활용실력을 평가하는 ‘e툴챌린지’ △특정 상황에서의 정보검색능력을 평가하는 ‘e라이프맵챌린지’, 단체전에서는 △영상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디지털 환경에 발맞춰 영상촬영과 편집능력을 평가하는 ‘e컨텐츠챌린지’ △코딩 프로그램인 ‘스크래치’를 이용해 직접 스토리를 구성하고 게임을 제작하는 ‘e크리에이티브챌린지’가 있었다.

9일 진행한 IT포럼에서는 오준 세이브더칠드런 이사장(전 유엔대사), 최양희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교수(전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SDGs(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지속가능한발전목표) 이행 △장애인을 배려하는 사회를 위한 ICT(정보통신기술)의 역할 등을 논의했다.

또 인도, 네팔, 필리핀 등의 전문가들이 IT기술 개발사례, 국제개발 협력사례 등을 소개하고 향후 발전방향을 모색했다. LG전자도 ‘ICT와 장애인 접근성’을 주제로 장애인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개발한 로봇, 인공지능 등을 소개했다.

김기완 LG전자 인도법인장 부사장은 “장애청소년들의 IT 역량을 강화해 사회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꾸준히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11 10:12:22 수정시간 : 2018/11/11 10:12:2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