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 비게임부문 매출 견고한 성장세…간편결제 페이코 서비스 확대
  • NHN엔터테인먼트 판교 사옥. 사진=NHN엔터테인먼트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ㅈNHN엔터테인먼트는 9일 실적발표를 통해 2018년 3분기 매출이 3389억원, 영업이익 218억원, 당기순이익 261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54.2%, 294.6%, 1902.3% 증가한 수치다.

NHN엔터는 3분기 게임 매출이 웹보드 게임 안정화와 일본 시장에 출시한 요괴워치 푸니푸니, 컴파스의 매출 증가, 더불어 국내 신작인 피쉬아일랜드: 정령의항로 등 신규 모바일 게임 매출 기여로 전분기대비 9.3% 증가한 1077억원을 기록했다.

NHN엔터의 게임 매출 중 모바일 게임 비중은 63%, PC게임은 37%다. 지역으로 구분하면 국내가 55%, 해외가 45% 비중으로 나타났다.

비(非)게임 매출은 페이코를 포함한 결제 사업과 웹툰 코미코 매출이 개선돼, 전분기대비 2%, 전년동기대비 115.3% 증가한 2312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NHN엔터는 페이코 서비스 확대와 효율적인 마케팅 집행으로 페이코 관련 매출과 수익성이 동시에 개선되고 있으며, 이번 달 출시한 금융 채널링 서비스를 포함, 다양한 생활 밀착형 서비스 제공으로 간편결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정우진 NHN엔터 대표는 "게임 부문은 일본 지역에서의 꾸준한 선전과 함께 올해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는 피쉬아일랜드와 RWBY와 같은 유명 IP 기반 모바일 신작들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페이코의 경우, 기존 온라인 채널의 강점 외에 삼성페이와의 유기적인 결합과 오프라인 결제 시장 확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에 초점을 맞출 것"이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6:26:54 수정시간 : 2018/11/09 16:26:5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