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사막 모바일, 3분기 국내 및 대만 매출 897억원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펄어비스는 9일 3분기 실적발표를 통해 매출 1170억원, 영업이익 603억원, 당기순이익 51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각각 323.8%, 297.2%, 281.4% 증가한 수치다.

회사 측은 이번 호실적에 대해 검은사막 온라인의 대대적인 리마스터와 검은사막 모바일의 안정적인 성장이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펄어비스의 데뷔작인 검은사막 온라인은 전 세계 150여개 국가에서 견조한 매출을 유지했다. 검은사막 모바일은 국내를 비롯해 대만, 홍콩, 마카오에서 안정적인 성장을 기록했으며, 일본과 동남아 등 다른 국가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펄어비스는 PC와 모바일 게임 시장에 이어, 미국 현지시간 기준 8일부터 12일까지 진행되는 검은사막 엑스박스 북미 지역 오픈베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콘솔 시장 공략에 나선다.

펄어비스 조석우 재무기획실장은 "지난 1년간 검은사막 IP의 가치 증대와 새로운 성장 기반 확보를 위해 꾸준히 노력해 왔다"라며 "검은사막 온라인의 리마스터링, 검은사막 모바일의 해외 시장 진출과 이브 온라인의 CCP 게임즈 인수는 그 노력의 일환이며, 이를 통해 펄어비스의 역량과 경쟁력이 한층 강화됐다"라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1/09 11:45:45 수정시간 : 2018/11/09 11:45:45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