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에서 열린 3GPP 회의서 주파수 융합 표준 승인 받아
5G+LTE 데이터 동시 전송 ‘듀얼 커넥티비티’ 상용화 기반 마련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SK텔레콤이 5G 주파수와 LTE 주파수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하는 주파수 융합 표준을 국내 최초로 승인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 8일부터 12일까지 중국 청두에서 열린 국제이동통신표준화 기구 3GPP(3rd Generation Partnership Project) 회의에서 자사가 보유한 모든 5G · LTE 주파수로 동시에 데이터를 전송할 수 있는 주파수 융합 표준을 승인받았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승인으로 SK텔레콤은 5G주파수(3.5GHz, 28GHz)와 LTE 주파수(800MHz, 1.8GHz, 2.1GHz, 2.6GHz)를 동시에 활용해 데이터를 주고받는 '듀얼 커넥티비티(Dual Connectivity)' 기술을 적용할 수 있게 됐다.

상용망에 듀얼 커넥티비티 기술이 적용되면 고객은 5G와 LTE가 모두 구축된 지역에서 더욱 빠르고 안정적인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국내 통신사 가운데 유일하게 1Gbps급 LTE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고객 체감 품질은 더욱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기술원장은 "5G 상용화 초기 단계에는 5G와 LTE가 병행 사용된다"면서 "이번 주파수 융합 표준 승인을 계기로 고객에게 최고 품질의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국내외 제조사 및 장비 업체와 5G 기술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4 12:47:11 수정시간 : 2018/10/14 12:47:1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