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서머너즈워 최강자 가리는 e스포츠 축제 개막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컴투스는 모바일 게임 '서머너즈워'의 글로벌 e스포츠 대회인 '서머너즈워 월드아레나 챔피언십 2018(SWC 2018)'이 3개월 간의 대장정 끝에 13일 오전 서울 상암 OGN e스타디움에서 월드결선의 막을 올렸다고 밝혔다.

SWC 2018은 지난 7월부터 전세계 국가에서 온, 오프라인 대회를 진행했으며, 아시아퍼시픽컵, 아메리카컵, 유럽컵 등 3개 대륙컵으로 나눠 각 지역 대표 8인을 선발했다. 이번 SWC 2018 월드결선은 서머너즈워의 세계 최강자를 가리는 글로벌 e스포츠 축제로, 최후의 결전인 만큼 전세계 유저들의 뜨거운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날 경기장은 SWC 2018을 관람하기 위해 이른 아침부터 모인 서머너즈워 팬들로 장사진을 이뤘다. 다양한 연령대와 성별, 국적의 유저들이 대회 현장을 찾았으며, 수 많은 관객들이 한자리에 모여 SWC 2108에 대한 뜨거운 관심과 기대감을 드러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5줄 뉴스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3 12:42:56 수정시간 : 2018/10/13 12:42:56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