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11일 독감백신접종의 날 제정…10월은 독감백신접종의 달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한국제약바이오협회는 국내 최초로 매년 10월 11일을 '독감백신접종의 날', 10월을 '독감백신 접종의 달'로 제정하고 협회 본사에서 선포식을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기념해 협회는 11일 방배역 일대에서 협회 관계자 20여명과 함께 독감예방과 백신접종을 독려하기 위한 독감백신접종 캠페인도 진행했다.

독감은 폐렴 등 생명이 위험한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으며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에 이를 수 있는 치명적인 질환이다. 협회 측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전염성이 강한 질환으로 보통 12월에서 다음해 4월에 유행하기 때문에 최적기인 10월에 접종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독감은 가족 중 한 사람만 걸려도 옮기 쉽고 다 나았다고 생각했더라도 잠복기간이 있기 때문에 다시 증상이 재발하기도 쉽다. 따라서 백신 접종 시 온 가족이 함께 접종해 감염의 위험을 낮추도록 해야 한다.

이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관계자는 "접종의 최적기 10월과 1+1의 의미를 담은 11일에 백신 접종을 해야 독감을 완벽히 예방할 수 있다는 상징적 의미로 독감백신접종의 날을 제정하게 됐고, 많은 대중들이 백신접종 예방의 중요성을 인지해 독감으로부터 건강을 지키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어 해당 관계자는 "독감은 백신접종 후 방어항체 형성까지 2주 정도 소요되며 면역효과는 개인에 따라 차이가 있지만 평균 6개월가량(3~12개월) 지속되기 때문에, 미리 접종하여 겨울철 성행하는 독감유행을 예방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10/11 16:24:00 수정시간 : 2018/10/11 16:24:0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