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로코반스튜디오 손잡고 '메탈슬러그 VR' 공동개발 나서
이동통신 박람회서 데모판 선봬…4인 플레이 버전 12월 공개
  • KT 황창규 회장이 MWC아메리카 2018 KT 전시관에서 가상현실(VR)을 이용한 ‘메탈슬러그’ 게임을 체험하고 있다. 사진=KT 제공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KT가 추억의 오락실게임 '메탈슬러그'를 VR버전으로 선보였다.

KT와 미국 가상현실(VR) 게임개발사 로코반스튜디오(이하 '로코반')는 지난 12일부터 14일까지 미국 로스엔젤레스에서 열린 이통통신 박람회 ‘MWC 아메리카 2018’에서 ‘메탈슬러그’의 VR버전 'World War Toons : Metal Slug VR(이하 '메탈슬러그 VR' 공동개발하기로 협의하고 세계 최초로 데모버전을 시연했다고 밝혔다.

메탈슬러그 VR은 로코반의 VR게임 ‘World War Toons’에 일본 비디오 게임개발사 SNK 코퍼레이션(이하 SNK)의 '메탈슬러그’ IP를 도입한 게임이다. KT가 국내개발사가 아닌 글로벌 메이저 게임개발사와 제휴해 VR게임으로 재탄생시킨 시도는 메탈슬러그 VR이 처음이다. KT는 지난 2월 스페인 MWC에서 국내 유명 슈팅게임 '스페셜포스'의 VR버전인 '스페셜포스 VR'을 선보인 바 있다.

  • 사진=KT 제공
메탈슬러그 VR은 최대 4명이 각자 다른 장소에서 멀티플레이가 가능하다. 이번 MWC 아메리카에서 선보인 메탈슬러그 VR은 1명이 플레이하는 프로토타입 데모버전이다. 4인 플레이가 가능한 베타버전은 12월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된다.

메탈슬러그 VR과 관련 KT는 5G기술 적용 및 국내 실감미디어 사업화를 담당하고, 로코반은 게임 개발과 글로벌 VR콘텐츠 유통을 맡는다. 양사는 메탈슬러그 외에 글로벌 유명 IP를 추가로 확보해 VR게임으로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윤경림 KT 미래융합사업추진실장은 "이번 협력으로 KT의 실감미디어 서비스와 콘텐츠가 세계적으로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며 “향후에도 이번 콘텐츠와 같이 KT만의 차별적인 실감미디어 서비스를 선보여 다가오는 5G시대를 선도하는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자리 매김 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9:00:27 수정시간 : 2018/09/16 13:04:1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