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반기 시범 서비스 진행…추후 가맹점 확대 등도 추진 예정
일본·대만·미국 통신사 동참…블록체린 기반 해외 간편결제 시스템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LG유플러스가 해외에서도 사용 가능한 간편결제 시스템을 선보인다. 고객이 해외서 LG유플러스의 간편결제를 이용하면 결제대금은 다음 달 통신요금에 부과되는 방식이다. 내년 상반기 시범 서비스를 거친 후 서비스 영역 확대에 본격 나선다는 방침이다.

LG유플러스는 일본의 소프트뱅크, 대만 파이스톤과 함께 미국 TBCA소프트에서 제공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해외결제 시스템 'CCPS(Cross Carrier Payment system) 구축 업무협약'을 진행하고 시범 서비스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LG유플러스를 비롯해 소프트뱅크(일본), 파이스톤(대만), TBCA소프트(미국)는 글로벌 통신사 블록체인 협력체계인 CBSG(Carrier Blockchain Study Group) 이사회 가입사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업무협약으로 통신사 전용 블록체인 시스템인 CCPS를 이용, 각국의 전자금융을 블록체인 기반으로 연결하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CCPS는 통신사간 결제 시스템을 블록체인으로 연결한다. CCPS를 이용하면 통신사 가입자가 해외 방문 시 각국의 통신사 결제 시스템을 이용해 결제를 할 수 있다.

LG유플러스, 소프트뱅크, 파이스톤은 내년 상반기 내로 각국 방문객을 대상, 통신요금납부 방식(DCB, Direct Carrier Billing)의 온·오프라인 결제를 시범 서비스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고객은 해외서 결제한 금액을 다음 달 통신요금으로 납부하면 된다.

LG유플러스 측은 이번 협약으로 신용카드 해외결제 수수료나 환전수수료를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간편결제는 환율 변동에 따른 손실을 최소화해주기 때문이다.

또한 CCPS는 결제대금을 통신사 간 실시간 정산한다. 이에 각 통신사의 최종 외화 지급액이 감소해 외화 해외지급에 따른 사업자 수수료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LG유플러스는 내년 상반기 서비스 시범 상용화 이후 결제 시스템 가맹점 확대, 요금제와 연계한 여행 상품 할인 등 서비스 영역을 확대할 계획이다.

주영준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1담당은 “고객은 편리하고 경제적이며 안전한 블록체인 기술 기반 해외결제 시스템의 장점을 누릴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글로벌 통신사와 해외결제는 물론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다양한 신사업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6 09:00:19 수정시간 : 2018/09/16 09:00:1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