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본부세관에서 수출입 유관 공공기관 등과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물류서비스 협약
  • 삼성SDS는 관세청 추진하는 수출통관 물류서비스에 세계최초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한다하는 것으로 14일 파악됐다. 사진=삼성SDS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관세청이 추진하는 세계최초 블록체인 기반 '수출통관 물류서비스'가 삼성SDS의 간판 블록체인 플랫폼인 넥스레저(NexledgerTM)로 구축된다.

관세청은 14일 서울본부세관에서 수출입 유관 공공기관, 선사, 보험사 등 48개 기관, 기업과 블록체인 기반의 수출통관 물류서비스 사업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관세청은 이번 협약으로 사업에 참여하는 민관 단체와 수출통관 물류서비스를 구축하고 업무절차를 재설계하고 업계에 미칠 변화에도 공동으로 대응하는 협력 체계를 마련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7월 사업추진 주 사업자로 삼성SDS를 선정 한 바 있다.

이번에 구축되는 수출통관 물류서비스는 수출관련 기관·기업들이 수출품의 세관 신고부터 최종 인도 과정까지 각 단계별로 발생하는 서류를 빠르게 공유하게 해주고 문서 위변조를 근본적으로 차단한다.

삼성SDS는 지난해 38개 民·官·硏(민·관·연)이 참여한 해운물류 블록체인 컨소시엄 시범사업을 추진하면서 넥스레저 블록체인 플랫폼의 혁신성과 안정성을 입증 한 바 있다.

삼성SDS는 △실시간 대량 거래처리 △스마트 계약 △관리 모니터링 체계를 갖춘 블록체인 플랫폼 넥스레저를 금융, 제조, 물류, 공공 등 다양한 업종에 적용하고 있다.

김형태 삼성SDS 물류사업부문장(부사장)은 “이 사업의 성공적 수행으로 물류 블록체인 분야의 리더쉽을 더욱 강화해 국가 물류 경쟁력을 높이는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안희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6:37:07 수정시간 : 2018/09/14 16:37:07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