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슨·노키아와 함께 우선 협상자로…"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고려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SK텔레콤이 4G LTE망 구축을 담당했던 장비업체와 5G망 구축도 함께한다.

SK텔레콤이 5G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로 화웨이 대신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를 선정했다고 1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세계적으로 치열하게 전개되는 5G 주도권 경쟁 상황에서 삼성전자·에릭슨·노키아 3사가 관련 기술을 선도하고 생태계 활성화에 필요한 역량을 갖추었다고 평가했다"면서 "투자 비용 등 재무적 요소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업계에서는 SK텔레콤이 4G LTE 구축 당시 이들의 장비를 사용했던 만큼 예측 가능했다는 분석이다.

SK텔레콤이 이번에 구축할 5G망은 4G LTE망과 연동하는 '5G 종속모드'(NSA, None Stand-Alone)다. 5G 공급업체로 새로운 업체가 선정되면 LTE장비까지 교체해야 한다. 반면 기존 LTE망 구축을 담당한 업체가 5G을 구축하면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4G LTE망 구축 단계에서 서울를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지역에는 삼성전자 장비, 나머지 지역에는 노키아와 에릭슨 장비를 사용했다.

SK텔레콤은 "국내에서 가장 먼저 5G 장비 공급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한만큼 계약 등 남은 절차를 조속히 마무리하고 세계 최고 품질의 5G 상용망 구축에 전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4 11:59:29 수정시간 : 2018/09/14 14:49:43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