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 아이폰 3종 아이폰 XR·XS·XS맥스 공개
프리미엄 라인 아이폰XS맥스 '124만원' 부터
애플워치 시리즈 4도 공개…45만원~56만원
  • 신형 아이폰 3종 가격. 사진=트위터 생중계 갈무리
[데일리한국 박창민 기자]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신형 아이폰 3종과 애플워치4를 공개했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플사옥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아이폰 언팩(신제품 공개) 행사를 열고 아이폰 신제품 3종과 애플워치 4 시리즈를 선보였다.

아이폰 3종의 명칭은 각각 △아이폰 XR △아이폰 XS △아이폰 XS 맥스로 명명됐다. 액정이 커졌고, 기존 아이폰X의 M자형 상단의 노치 디자인은 유지됐다.

프리미엄 라인인 XS는 5.8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 XS맥스는 6.5인치 슈퍼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됐다. 두 제품 모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했다.

특히 XS맥스에는 기존 '플러스(+)'이던 네이밍을 버리고 '맥스'라는 명칭이 붙었다. XS맥스는 330만 픽셀의 고해상도를 가졌다.

저장용량은 64GB, 256GB, 512GB 세 가지로 책정됐다. 애플이 512GB 스토리지를 채택한 경우는 이번이 처음이다. 색상은 두 제품 모두 골드, 실버, 스페이스그레이 종류로 출시될 예정이다.

신형 아이폰 3종에는 지난해 10주년 기념작 아이폰 X와 마찬가지로 페이스 ID(안면인식) 기능이 장착됐다. 뉴로네트워크스를 활용해 페이스 ID 인식 속도도 높아졌다.

A12 바이오닉을 CPU격인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로 심었다. 첫 7나노칩으로 690억개 트랜지스터를 움직인다.

함께 공개된 아이폰XR는 6.1인치 액정표시장치(LCD) 디스플레이를 장착한 중저가 보급형 모델로 출시됐다. 색상은 레드·옐로·화이트·코랄·블랙·블루 등 총 6가지다.

판매가격은 XS 맥스가 1099달러(한화 약 124만원), XS가 999달러(약 112만원)부터 시작된다. XR은 749달러(85만원)부터 판매된다.

XS맥스와 XS는 미국 시각 기준 14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하며 정식 출시는 21일이다. 아이폰XR은 10월19일부터 예약판매에 들어가며 판매는 26일부터다. 미국과 일본을 비롯해 16개 국가에서 출시되지만, 한국은 1차 출시국에 들어가지 못했다.

  • 13일 새벽(한국시간) 팀쿡이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 스티브 잡스 극장서 열리고 있는 '언팩 행사'서 애플 워치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트위터 생중계 갈무리
애플은 심전도(ECG) 측정 기능을 최초로 탑재한 애플워치 시리즈 4도 공개했다. 심전도 측정 기능은 애플워치의 크라운에 손가락을 대면 심장 박동의 리듬을 체크해주는 기능이다.

애플워치4는 화면을 가장자리까지 늘려 기존보다 30% 확장하면서 의료 기능까지 장착했다.

애플은 "심전도 기능은 미국식품의약국(FDA)의 승인도 받았다"고 전했다. 이 기능을 통해 심전도 결과를 스마트폰에 기록할 수 있고, PDF 형태로 저장된 문서를 의사와 공유할 수도 있다.

팀 쿡 CEO는 "애플워치는 세계 최고의 스마트워치이자 최고의 시계"라고 강조했다.

색상은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스페이스 블랙 등 3종이다.

애플워치 시리즈 4 가격은 위성위치추적(GPS) 모델이 399달러(약 45만원), 셀룰러(cellular) 모델은 499달러(약 56만원)다.

기자소개 박창민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3 05:06:43 수정시간 : 2018/09/13 11:26:49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