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이더리움, TUSD 등 암호화폐 간 거래 가능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인 캐셔레스트를 운영하는 뉴링크는 암호화폐 간 거래가 가능한 C2C(코인투코인) 마켓을 13일 오픈한다고 밝혔다.

C2C 마켓은 원화 마켓과 달리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암호화폐를 원화처럼 사용해 다른 암호화폐와 거래할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에 오픈한 캐셔레스트의 C2C 마켓은 비트코인, 이더리움, 트루USD 등 3종의 암호화폐를 기반으로 다른 암호화폐와 거래할 수 있다.

앞서 바이낸스, 비트포렉스 등 해외 거래소에서는 이미 오래 전부터 암호화폐 간 거래를 지원하고 있다. C2C 마켓이 활성화되면 암호화폐 투자자들은 원화뿐만 아니라 암호화폐로 코인 간 거래가 가능해져 투자의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

또 기존 원화 마켓은 보이스피싱 등 범죄에 악용되는 사례가 빈번했으나, C2C 마켓은 모든 거래 내역이 블록체인에 기록되는 만큼 투자자들이 더욱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캐셔레스트의 C2C 마켓은 국내에 한정된 원화 마켓 중심의 거래 방식에서 탈피, 국내 투자자뿐만 아니라 글로벌 투자자들이 캐셔레스트를 통해 손쉽게 거래할 수 있는 투자 환경 조성을 위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박원준 뉴링크 대표는 "캐셔레스트가 C2C 마켓을 오픈하는 것은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하기 위한 전략이다"며 "암호화폐 투자자들이 원화 마켓과 함께 암호화폐로 거래할 수 있는 C2C 마켓을 통해 더욱 편리하고 안전한 거래를 할 수 있는 시스템 환경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올해의 차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9/12 11:40:41 수정시간 : 2018/09/12 11:40:41
데일리한국 5줄 뉴스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