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파트너로서 블록체인 플랫폼 코드 공동 개발, 보안 검수 등 협업 진행
  •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회사 그라운드X 한재선 대표(오른쪽)와 이스라엘의 블록체인 전문기업 오브스(ORBS)의 유리엘 펠레드(Uriel Peled) 공동 창업자가 전략적 협업을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카카오 제공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카카오의 블록체인 기술 계열회사 그라운드X는 최근 이스라엘의 하이브리드 블록체인 업체 오브스와 전략적 업무협약(MOU)를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그라운드X와 오브스는 블록체인 생태계의 발전과 기술 저변의 확대를 위해 경쟁이 아닌 협업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오브스는 지난해 11월 이스라엘에 설립돼 자체적으로 개발한 블록체인 플랫폼을 선보였으며, 계열사인 헥사랩스를 통해 블록체인 기업에 관련 기술을 지원하는 사업을 전개 중이다.

이번 MOU 체결로 양사는 △블록체인 플랫폼에 대한 코드 개발, 보안 검수 등 기술 협력을 진행하게 되며 △양사가 개최하는 해커톤 행사에 기술 파트너로 참여 △사업 개발 지원 및 협력 △공동 리서치 논문 발간 등에 대한 협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한재선 그라운드X 대표는 "오브스와 MOU는 그라운드X가 구축하는 블록체인 테크 얼라이언스의 일환으로 진행됐다"며 "앞으로 완성도 높은 블록체인 플랫폼 개발과 건강한 블록체인 생태계 구축을 위해 국내외 뛰어난 기업 및 기관과 협력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유리엘 펠레드 오브스 공동 창업자는 "혁신적인 블록체인 기술 개발을 위한 본 파트너십을 통해 두 회사는 상당한 기술적 진화와 함께 실질적 비즈니스를 위한 디앱 개발 환경을 발전 시킬 것이다"며 "한국은 대기업이 적극적으로 블록체인 산업에 진출, 핀테크 및 모바일 결제시장이 매우 발전돼 있어 블록체인 산업을 선도하는 국가가 될 잠재력을 갖추고 있다"고 전했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29 19:16:03 수정시간 : 2018/08/29 19:16: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