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LG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LG전자는 LG G7 씽큐(ThinQ)의 ‘붐박스 스피커’를 알리기 위한 이색 경진대회를 진행한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붐 유어 사운드’ 최우수 작품을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IFA 2018에서 소개한다.

IFA는 전세계 약 1800개 기업이 참여하고, 24만명이 넘는 관람객이 찾는 유럽 최대 가전 전시회다.

이번 대회 최우수 작품은 대형 카세트 오디오를 연상시키는 디자인으로 레트로 감성을 더했다. 일상에서 쉽게 구할 수 있는 나무 통판으로 제작됐다.

카세트테이프를 넣듯이 LG G7 ThinQ를 삽입하면 스마트폰의 소리가 작품 속의 빈 공간을 울려 고급 스피커처럼 풍부한 사운드를 구현한다.

LG전자는 최우수작 수상자에게 상금 500만원을 증정한다. 이 작품을 31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IFA 2018에 전시할 예정이다.

전세계 관람객을 대상으로 공명할 수 있는 주변 사물을 활용해 풍성한 사운드를 구현하는 LG G7 ThinQ의 붐박스 스피커 장점을 알린다는 취지다.

붐 유어 사운드는 6월15일부터 7월23일까지 300여개 응모작이 접수되며 네티즌의 호응을 받았다.

특히 톡톡 튀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작품들이 주목을 받았다. △상자를 대각선으로 잘라놓은 듯한 비대칭 입체 모양 △위아래 접시를 맞물려 놓은 듯한 UFO 모양 △부피를 늘렸다 줄였다 할 수 있는 아코디언 모양 등 기발한 디자인 등이 선을 보였다. 제작 동영상 조회 수는 900만 뷰를 넘어섰다.

LG G7 ThinQ는 별도 스피커 없이도 스마트폰 자체에서 크고 선명한 사운드를 감상하려는 고객의 목소리를 담았다. 이에 캠핑, 레포츠, 홈 파티 등 큰 음량으로 음악을 들을 때에도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경우가 늘고 있다는 점에 착안해 붐박스 스피커를 탑재했다.

또한 음악에 맞춰 카메라 플래시가 반짝거리는 ‘플래시 라이트’, 음악이 플레이 될 때 손에 쥐고 흔들 때마다 진동 효과를 주는 ‘흔들 때 진동’ 등 즐거움을 강조하는 재미 요소를 추가했다.

한웅현 LG전자 브랜드커뮤니케이션담당 상무는 “언제 어디서나 별도 스피커 없이 풍부한 사운드를 즐길 수 있는 LG G7 ThinQ와 재기 넘치는 우리나라 고객들의 개성을 전 세계에 소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8/13 10:00:33 수정시간 : 2018/08/13 10:00:3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