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네이버는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 공론화포럼'의 지난 5개월 간의 논의 사항과 활동 결과를 발표하기 위해 오는 18일 오후 3시 서울 YWCA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 공론화포럼'은 지난 1월 12일,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의 방향성을 논의하기 위해 학계, 시민단체, 언론계, 정당, 이용자 등 12명의 위원이 참여해 발족한 협의체이다.

포럼은 지난 5개월 간, 월 2회의 정례 회의와 온라인 활동을 위해 포털 뉴스 서비스에 대한 국내·외 연구 리뷰 스터디,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의 문제점 인식'에 대한 자체 연구 조사(일반인 2000명 대상의 서베이와 전문가 심층 인터뷰 각각 진행), 네이버뉴스 방향성에 대한 의견 교환 등을 진행해왔다.

이번 공청회에서는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 공론화포럼'의 활동 경과에 대해서 이용자 위원이 직접 설명하고, 자체 연구 조사 결과 발표, 포럼 차원의 네이버 뉴스 기사 배열에 대한 제언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네이버뉴스 기사 배열 공론화포럼은 공청회를 끝으로 활동을 마무리하게 된다.

김성철 위원장은 "지난 1월 12일 발족한 이후, 학계부터 이용자까지 각계를 대표하는 위원들이 모여 짧은 시간 동안 많은 시간을 들여 연구를 진행하는 등 수고해 주셨다"며 "이번 공청회를 통해 그 간의 활동사항을 공개하고, 포럼 차원에서 네이버뉴스에 제안하고자 하는 사항을 발표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네이버뉴스 공론화포럼이 어떤 해법을 제시하기 보다는, 고민과 논의의 장을 마련한 데 큰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5 15:58:01 수정시간 : 2018/06/15 15:58: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