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삼성전자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삼성전자는 세계 게임쇼인 'E3(Electronic Entertainment Expo)'에서 대형 QLED TV로 체험공간을 마련했다고 13일 밝혔다.

12일부터 14일까지(현지시간) 사흘간 미국 로스엔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리는 'E3 2018'에 참가해, 마이크로소프트 엑스박스(Xbox)의 메인 전시장에 75형 QLED TV 10대로 체험공간을 준비했다.

E3는 400여개 게임·엔터테인먼트 업체가 참여해 신작 게임과 기기들을 대거 공개하는 전시회다.

삼성전자와 마이크로소프트와의 협업으로 진행된 이번 전시에서 '엑스박스 원 엑스(Xbox One X)'의 공식 4K TV 파트너인 QLED TV를 통해 박진감 넘치는 게임 대전을 펼치며 4K HDR 게임의 진수를 보여줬다.

삼성 QLED TV는 사용자가 게임을 실행하면 자동으로 게임 모드로 전환해 주고, 0.015초에 불과한 입력 지연(input lag)으로 최고 수준의 게임 환경을 제공한다.

뿐만 아니라 컬러볼륨 100%와 HDR 2000의 밝기 등 초대형 QLED TV의 차별화된 화질로 게임 속의 빠른 그래픽을 그대로 재현하며 차원이 다른 몰입감을 제공한다.

추종석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전무는 "빠른 반응 속도와 최적의 화질을 제공하는 QLED TV는 고성능 게이밍 플랫폼의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며 "'게임에도 강한 TV'라는 공식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QLED TV의 우수성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마케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6/13 11:00:21 수정시간 : 2018/06/13 11:00:2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