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년까지 전가전에 '빅스비' 탑재, 허브 역할 구상
  • 김현석 삼성전자 사장이 자사의 인공지능 확대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데일리한국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이제는 '인터넷 오브 씽스(Internet of Things)'가 아닌 '인텔리전스 오브 씽스(Intellegence of Things)'다. 2020년까지 모든 전자제품에 인공지능(AI) 플랫폼을 탑재한다."

김현석 삼성전자 대표이사 사장은 "과거에는 음성명령으로 하나의 기기를 제어하는 데 그쳤다. 하지만 이젠 하나의 명령어로 여러 전자제품을 제어하는 '멀티 적용'을 확대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삼성전자는 17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에서 열린 '삼성 홈IoT&빅스비’미디어데이 행사를 개최했다. 지능형 어시스턴트 빅스비와 연계한 삼성 홈IoT를 선보이고, 인공지능 로드맵과 비전을 설명했다.

김 사장은 "삼성전자는 스마트싱스에 인공지능 엔진을 올려 소비자 사용패턴을 학습, 소비자들이 어떤 것을 원하는 지를 파악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인공지능이 장착된 패밀리허브로 고객이 원하는 가전환경을 구현한다는 의미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모든 IoT 서비스용 클라우드를 ‘스마트싱스(SmartThings) 클라우드’로 통합·연동한데 이어 올해는 ‘스마트싱스 앱’을 출시했다. 삼성의 모든 IoT 제품을 간편하게 연결·제어한다. 빅스비도 전사적으로 확대 적용하고 있다.

김 사장은 "각 가정에 IoT가 확산되기 위해서는 개별 기기의 원격 제어, 기기간 연결성을 뛰어 넘어 사용자 개인에 맞춘 지능화된 서비스가 필수적”이라며 "그동안 연구개발을 집중해 온 홈IoT 기술이 빅스비와 만나 더 진화된 제품과 서비스를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 사진=데일리한국 제공
삼성전자는 휴대폰 외 2018년형 TV·냉장고·에어컨·세탁기 등 주요 가전제품에 ‘빅스비’를 적용했고 향후 오븐과 로봇청소기 등 다양한 제품군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또 올 하반기에 삼성 제품뿐만 아니라 전구, 센서 등 제 3자 기기까지 연동하고 제어할 ‘스마트싱스 허브’를 국내 시장에 도입해 소비자들이 다양한 스마트 기기들을 연결하는데 편의성을 제공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김언한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10:55:38 수정시간 : 2018/05/17 10:55: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