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대유위니아 제공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대유위니아는 지난 1분기 실적을 분석한 결과 하반기 매출 다각화로 인한 실적 개선이 기대된다고 17일 밝혔다.

대유위니아는 지난 1분기 매출액 603억9085만원, 영업손실 224억9433만원을 기록했다고 지난 15일 공시했다.

이같은 실적 부진의 원인은 가전시장이 건조기, 청소기 등 신규 제품군 중심으로 이동함에 따라 회사의 주력제품인 김치냉장고가 전년 동기 대비 점유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매출이 감소하했고 세탁기·건조기 등 신제품 출시에 따른 일시 비용의 발생으로 분석된다.

부진한 1분기 실적에 반해 대유위니아는 올해 하반기 실적 개선 폭이 더 커질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먼저, 전체 매출의 67%(2017년 기준)를 차지하는 김치냉장고 ‘딤채’는 판매 대부분이 4분기에 이뤄지며 이익을 실현하는 구조를 이어가고 있다.

이와 함께 딤채의 2017년 기준 시장 점유율이 38%로 전년 대비 3% 상승해 올해도 매출 증대가 예측된다. 지난해 저렴한 야채 값으로 인해 김장 수요가 늘고 다양한 식재료 보관 기능을 강화한 점이 판매량 증가 요인으로 분석된다.

또한 1분기 ‘위니아 에어컨’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6.5% 성장하며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졌다.

최근 에어컨 시장 트렌드인 ‘간접풍’에 맞춰 선보인 ‘둘레바람’ 기능이 소비자에게 좋은 반응을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함께 지난 1월 출시된 ‘위니아 크린 세탁기’와 올해 상반기 예정인 건조기 제품으로 인한 매출 다각화 역시 실적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대유위니아는 지난 해 7월 생산 공장을 충남 아산시에서 광주광역시로 이전한 바 있다. 이에 따른 생산·원가 경쟁력 확보 및 물류비 절감 등 이전 효과 역시 하반기에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또한, 그룹 내 가전 계열사로 편입된 대우전자와 부품 통합 구매, 유통망 공유에 따른 비용 절감 및 해외 유통망 활용으로 인한 매출 증대 등 시너지 효과 역시 하반기 실적 개선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대유위니아 관계자는 “1분기 실적 분석 결과 매출 대부분이 4분기에 집중되는 김치냉장고 특성이 주요하게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며 “판매량이 더욱 늘어난 딤채와 위니아 에어컨을 중심으로 신제품 출시, 대우전자와의 시너지 효과 등을 바탕으로 하반기에는 작년보다 개선된 실적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7 09:27:57 수정시간 : 2018/05/17 09:38:1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