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ICT > ICT·과학
  • "댓글페이지 눌러야 노출"…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여론조작 방지 조치
  • 기자황대영 기자 hdy17@hankooki.com 승인시간승인 2018.05.16 13:50
SNS 계정 댓글 작성 제한, 최신순 정렬 등 여론조작 가능성 최소화
  • 네이버 지방선거 기간 여론조작 방지 조치. 사진=네이버 다이어리 캡쳐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네이버는 16일 네이버 공식 다이어리를 통해 지방선거 기간에 정치·선거 관련 기사에서 댓글 비노출을 기본 값으로 하고 정렬순을 최신순으로 하는 등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네이버 뉴스 섹션에서 정치·선거 기사는 선거 기간 동안 이전처럼 댓글이 바로 노출되지 않고 '댓글페이지로 이동'을 클릭해야 볼 수 있다. 또 해당 언론사 페이지에서 작성한 댓글은 언론사 댓글로 이동해 바로 확인할 수 있다.

특히 정치·선거 관련 기사의 댓글은 최신순으로만 정렬해 보여준다. 여론 조작 논란이 일었던 순공감순 등 다른 정렬 기준은 지방선거 기간 동안 제외된다. 또 페이스북 또는 트위터 계정을 통한 댓글 작성도 제한될 예정이다.

5월 31일부터 6월 12일까지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는 공직선거법 제82조의 6에 따라 네이버 지방선거 특집 페이지 및 네이버 뉴스 정치 섹션에서 제공되는 기사의 댓글 게사판에서 실명이 확인되지 않은 이용자의 댓글 작성이 제한된다.

네이버는 "공직선거법에 따라 실명인증 등 지방선거 기간 일정에 맞춘 추가 조치가 예정돼 있다"며 "계정관리 강화, 매크로 공격에 대한 대응 강화 등 댓글 시스템 개편도 함께 준비 중이다"고 밝혔다.

기자소개 황대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3:50:38 수정시간 : 2018/05/16 13:50:3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