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16일 김영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에반젤리스트(부장)이 올해 인공지능 전략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데일리한국
[데일리한국 김언한 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가 개발자를 위한 인공지능(AI) 시대를 연다. 인공지능 인프라를 중심에 두고 각 산업에 접목되는 서비스에 지능을 부여한다. 개발자 중심의 서비스를 확대해 인텔리전트 엣지 시대의 변화를 선도한다는 목표다.

16일 김영욱 한국마이크로소프트 에반젤리스트(부장)는 "클라우드를 필요할 때만 활용하는 단계는 끝났다"며 "이제 새로운 키워드는 인텔리전트"라고 말했다.

이날 한국마이크로소프트는 광화문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하고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빌드 2018'의 내용을 요약해 발표했다. 마이크로소프트 빌드는 매년 열리는 개발자 컨퍼런스다.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 CEO의 키노트에 따라 그 해 사업의 방향성이 결정된다.

김영욱 부장은 "윈도우즈가 빠진 자리를 리눅스, 안드로이드, iOS 등이 대체하고 있다"며 "모바일 퍼스트, 클라우드 퍼스트 전략 안에서 사용자가 원할 경우 모두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향으로 사업을 전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4차산업혁명시대 모빌리티를 최우선 전략 삼아 모든 사물들에 지능을 부여하겠다는 의미다. 전세계 개발자들은 마이크로소프트의 공개된 소스코드를 활용해 인텔리전트 엣지 개념을 가속화하게 된다.

인텔리전트 엣지는 주변 기지국 뿐 아니라 스마트폰, IoT 기기 등 일반 전자기기가 지능을 갖게 된다는 개념이다. 기기가 중앙 데이터센터, 클라우드 등에 연결돼있지 않더라도 상황을 인지하고 판단하게 된다.

김 부장은 "인텔리전트 엣지는 클라우드와 엣지가 지능을 나눠 갖는 형태"라며 "기기가 항상 서비스에 연결돼있을 수 없는데다 데이터 처리 시 용량이 부족할 수 있다는 점에 의해 대두됐다"고 말했다.

인공지능 생태계 확장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는 '애저 IoT 엣지 런타임'을 오픈소스로 제공, 개발자가 직접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수정 및 디버그를 가능하도록 했다.

또 드론이나 산업용 장비가 클라우드에 접속하지 않더라도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커스텀 비전을 애저 IoT 엣지에서 구동했다. 퀄컴과 함께 애저 IoT 엣지를 구동하는 비전 인공지능 개발자 키트도 발표했다.

  • 마이크로소프트의 인공지능 코그니티브 서비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여러 감정을 분석하고 있다. 사진=데일리한국
아울러 이날 마이크로소프트는 경쟁사들과 달리 개발자들을 위한 인공지능 서비스 및 관련 인프라가 다양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코그니티브 서비스, 봇 서비스(대화형 인공지능 플랫폼), 애저 머신러닝 크게 3가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김 부장은 "코그니티브 서비스를 이용하면 웃음 속에 담겨있는 분노, 역겨움 등 감정분석이 가능해진다"며 "성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는 콘텐츠를 가려내거나 음성분석 서비스에 활용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인프라 측면에서는 애저 기반의 인공지능 데이터, 인공지능 컴퓨팅 플랫폼 뿐 아니라 하드웨어 환경도 지원한다. CPU, GPU, FPGA(프로그래머블 게이트 어레이) 등 인공지능 구현을 위한 물리적인 환경까지 서비스 형태로 제공하게 된다.

김 부장은 "지난해 인공지능의 민주화를 이야기했는데 이제는 한 단계 더 나아가고 있다"며 "각 산업 영역의 데이터와 자사 인공지능 서비스 연결을 통해 비즈니스에 활용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6 13:49:01 수정시간 : 2018/05/16 13:49: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