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경기도와 차세대융합기술연구원 융합보안지원센터(이하 융기원)는 15일 판교 경기창조경제혁신센터 4층에서 블록체인 캠퍼스 개소식을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개소식에는 장경순 경기도 연정부지사, 정택동 융기원장, 김형주 한국블록체인산업협회 이사장 및 오픈블록체인산업협회 관계자 등 50여명이 참석했다.

블록체인은 뛰어난 보안성, 시스템 운영 개선, 새로운 시장 창출 가능성 등으로 크게 주목받는 기술이다. 금융 및 보험 분야, 식품의 원산지-유통-거래, 병원진료기록 공유 등 적용범위와 가능성이 무한해 다양한 분야에 적용이 검토되고 있다.

경기도와 융기원은 '제2의 반도체', '제2의 인터넷 혁명'으로 불리는 블록체인 산업을 '21세기 미래산업의 핵심'으로 보고 있으며, 관련 기술 인력양성과 스타트업 창업 육성, 지원 등 관련된 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블록체인 캠퍼스를 개설했다고 설명했다.

블록체인캠퍼스에서는 입문과정, 심화과정, 전문가 과정 I·II 등 4단계의 정규 교육과정을 비롯, 블록체인 해커톤, 교육자 커뮤니티 운영, 경기도 공공서비스 모델링에 관한 정책 연구 등 다양한 프로그램들이 진행될 예정이다.

교육생은 자신의 수준에 따라 필요한 부분을 선택해 수강할 수 있으며, 200만원 상당의 교육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5월 15일까지 접수 예정인 블록체인 캠퍼스는 최고 10.2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 중으로, 1차 과정의 서류 전형에 통과한 사람을 대상으로 한 면접은 오는 17일로 예정돼 있다.

장경순 경기도 연정부지사는 "블록체인 캠퍼스를 통해 많은 젊은 인재들이 국내외 블록체인시장을 이끌어 가는 글로벌 인재로 성공할 수 있도록 전문인재양성과 스타트업육성, 일자리창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5/15 17:49:05 수정시간 : 2018/05/15 17:49: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