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황대영 기자] 2000년대 초반 PC온라인 게임으로 출시돼 인기를 모은 '주사위의 잔영'이 모바일로 재탄생 한다.

넥스트플로어는 스튜디오포립이 개발하고 자사가 서비스하는 보드 RPG(역할수행게임) '주사위의 잔영 for kakao(이하 주사위의 잔영)'를 구글플레이 및 애플 앱스토어에 정식 출시했다고 17일 밝혔다.

'주사위의 잔영'은 지난 2001년 출시돼 큰 인기를 얻은 바 있는 동명의 PC온라인 게임을 모바일 플랫폼으로 재해석한 최신작으로, 모바일 게임 개발사 '스튜디오포립' 설립 이후 선보이는 첫 번째 타이틀이다.

특히 '창세기전 시리즈' 및 '포립' 등 인기 게임들의 세계관을 아우르는 방대한 스토리를 기반으로, 120종에 이르는 세계지기(캐릭터)를 수집, 육성해 다양한 전략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시나리오 모드' 및 '용자의 무덤' 등 PvE 콘텐츠를 비롯해 최대 4명의 이용자가 동시에 대전 플레이를 즐길 수 있는 '4인 난투'를 비롯해 친구 간 대결이 가능한 '친선전' 등 다양한 PvP 콘텐츠를 통해 모바일 버전에 최적화된 재미 요소를 제공할 예정이다.

넥스트플로어는 '주사위의 잔영' 출시를 기념해 4월 19일부터 5월 16일까지 플레이를 통해 획득한 포인트에 따라 '5눈 세계지기 소환권' 및 '크리스탈 포인트' 등을 지급하는 '선물이 데굴데굴 이벤트'를 진행한다.

김현수 스튜디오포립 대표는 "프리미어 테스트 이후 플레이 난이도 및 전투 밸런스 등 유저들의 의견을 최우선적으로 판단해 최적화 작업에 신중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주사위의 잔영’에 보내주신 유저들의 기대와 성원에 어긋나지 않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4/17 19:25:05 수정시간 : 2018/04/17 19:25:0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