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IT기업 애플이 뉴스 콘텐츠사업에도 뛰어든다.

애플은 12일(현지시간) 디지털 잡지 플랫폼 텍스처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애플은 텍스처 콘텐츠를 애플 뉴스에 통합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의 인터넷·소프트웨어 담당 수석 부사장인 에디 큐는 이날 블로그 에서 "우리는 신뢰할 수 있는 언론사로부터 제공되는 양질의 매력적인 기사를 아름답게 디자인해 이용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텍스처는 한 달에 9.9달러(1만1000원)를 내면 배니티 페어, 내셔널지오그래픽, 페런츠, 빌보드, 뉴스위크, 포천 등 약 200개가량의 유력 잡지를 온라인에서 무제한 볼 수 있어 '잡지판 넷플릭스'로 불린다.

이에 대해 워싱턴포스트도 "애플이 뉴스의 주요 배포자가 되겠다는 의지를 더욱 강화하고 있는 신호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3/13 16:12:51 수정시간 : 2018/03/13 16:12:5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