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럭시' 인수…이해 관계자 의견 수렴해 서비스 개선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승차 공유(카풀) 스타트업 '럭시'의 지분 100%를 인수해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를 통해 택시 서비스를 보완하겠다는 구상이다. 럭시는 지난 2014년 7월 모바일 콘텐츠 업체 '다날' 출신 멤버들이 주축으로 창업했으며, 2016년 8월부터 서비스를 시작했다.

카카오모빌리티에 따르면 작년 12월 기준 카카오 T 가입자는 1700만명을 넘어서고, 일 최대 카카오 T 택시 호출수는 240만건에 달하는 등 모바일 택시 호출 수요는 꾸준히 늘고 있다. 다만 택시 공급이 한정돼 특정 시간대와 장소에서는 택시를 잡기 어려운 현상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 서비스를 관련 법 안에서 택시 수요가 많은 특정 시간대에 한해 택시를 보완하는 용도로 활용하며 택시 수요 공급 불일치 문제와 이용자 불편함을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럭시와의 협력을 비롯해 업계 종사자, 이용자 등 다양한 이해 관계자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한다는 설명이다. 럭시에는 카카오모빌리티가 확보한 인프라와 노하우를 공유하는 등 카카오 플랫폼을 활용해 양사 간 시너지를 극대화할 방침이다.

카카오모빌리티 정주환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카카오 T의 지속 성장과 종사자 수익 개선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카카오모빌리티는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카카오 T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택시, 대리운전, 주차, 내비게이션 외에도 다양한 이동 영역으로의 사업 확장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4 14:57:10 수정시간 : 2018/02/14 14:57:1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