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게임즈는 중국의 IT 기업 텐센트 등 5곳으로부터 1400억원 규모의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3일 밝혔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이 같은 규모의 제3자 배정 유상증자를 결의했다.

참여사는 텐센트(500억원)를 비롯해 국내 게임사인 넷마블게임즈(500억원)·액토즈소프트(200억원)·블루홀(100억원), 사모펀드인 프리미어성장전략엠앤에이사모투자합자회사(100억원) 등 5곳이다.

카카오게임즈는 이번 투자를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양질의 게임 확보와 개발력 강화, 글로벌 사업 확대 및 인수합병 등에 활용할 방침이다.

남궁훈 카카오게임즈 대표는 "직·간접 관계사들이 우리의 잠재력을 높게 평가한 것은 물론 그동안 쌓아온 협력관계와 신의를 증명하는 의미 있는 투자"라며 "카카오게임즈는 자본력과 개발, 퍼블리싱, 플랫폼까지 강한 포지셔닝을 확보한 유일한 게임사로 올 한해 고속 성장을 이뤄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13 19:02:58 수정시간 : 2018/02/13 19:02:58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