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카카오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는 모바일 지도앱 카카오맵의 자동차 길찾기 기능에 '미래 운행 정보'를 추가했다고 9일 밝혔다.

이 기능은 카카오내비의 빅데이터와 교통 예측 알고리즘을 활용해 미래 특정시점의 도로교통 정보를 분석, 원하는 경로의 예상 소요 시간을 알려준다. 기존 지도 서비스에서는 현재 시점 출발 기준 정보만을 알 수 있었다. 미래운행정보는 카카오맵에 우선 적용하고 향후 카카오내비에도 도입할 예정이다.

이용자는 카카오맵을 실행해 경로를 설정하고 길찾기 기능을 실행한 후 자동차 길찾기 화면 좌측 상단에 위치한 시계 알림 모양의 '미래운행정보' 버튼을 선택해 원하는 날짜와 시간을 입력할 수 있다. 입력한 시점을 기준으로 30분~2시간 늦게 출발 할 경우의 예상 소요 시간 정보도 제공해 가장 효율적인 출발 시간의 판단을 돕는다.

카카오 조성윤 맵서비스 팀장은 "카카오맵은 지난해부터 자동차 내비게이션, 자전거 길안내, 영문 버전 등을 탑재하며 다양한 이용자의 니즈를 적극적으로 서비스에 반영해왔다"며 "그 결과 최근 1년 간 주간 방문자 60% 증가, 최근 구글플레이 여행·지역정보 카테고리 1위 등 지속적인 성장을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9 14:14:41 수정시간 : 2018/02/09 14:15:04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