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팡야' IP 기반 골프육성게임
메신저 '라인'이 현지 서비스
  • 사진=엔씨소프트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엔씨소프트의 자회사 엔트리브소프트는 8일 태국, 대만,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11개국에서 '팡야 모바일(Pangya Mobile)'을 각국의 구글 플레이와 애플 앱스토어에서 동시 출시했다고 밝혔다.

엔트리브소프트가 개발한 팡야 모바일은 PC온라인 게임 '팡야'의 IP(지식재산권)를 활용한 모바일 판타지 골프 육성게임이다. 팡야 모바일의 동남아 서비스는 메신저 플랫폼 '라인(LINE)'이 담당하며 현지 서비스명은 '라인 팡야(LINE PANGYA)'다.

이용자는 드라이버, 퍼터 등 각 골프 클럽의 고유 특성을 가진 캐릭터를 수집하고 육성할 수 있으며 전략적인 캐릭터 조합으로 다양한 게임모드를 즐길 수 있다.

엔씨와 엔트리브소프트는 팡야 모바일의 서비스 지역을 순차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신규 서비스 지역 및 일정은 추후 공개된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8 16:12:12 수정시간 : 2018/02/08 16:12:12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