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케어 특별위원회' 2차회의 개최…운영계획 확정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위원장 장병규, 이하 위원회)가 올해 말까지 헬스케어 분야의 핵심 프로젝트를 선정하고 민간과 함께 국민 건강 증진과 헬스케어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7일 오전 ''헬스케어 특별위원회(이하 특위)' 제2차 회의를 개최하고 특위의 운영방향 및 핵심프로젝트 추진방안 등을 담은 운영계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헬스케어 특위(위원장 박웅양)는 앞서 지난달 17일 특위 위원 및 관계부처 90여명이 참여한 워크숍을 열어 의료기기.신약 등 4개 분과별 토론을 진행한 바 있다.

특위는 분야별 헬스케어분야 핵심프로젝트를 선정하고 '민간 주도-정부 조력' 방침으로 △구체적 사업모델 마련 △시범사업 시스템 구축 △제도개선 방안 등을 논의한다. 제2차 회의에서 선정된 분야별 핵심프로젝트는 특위 위원과 정부부처 등이 함께 제안한 과제 중 위원들이 논의를 통해 결정했다.

우선 민간위원이 제안한 '헬스케어 빅데이터 쇼케이스 구축(가칭)' 과제를 핵심프로젝트로 선정하고, 개인 동의 하에 수집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개인별 질병 예측·상담 제공 등 사업화가 가능한 비즈니스 모델을 검토한다.

스마트 신약분야와 스마트의료기기분야 등도 주요하게 논의됐다. 부처별 협력이 필수적인 스마트 신약분야의 경우, △연구개발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인공지능 활용 신약개발·재창출 기반 조성 △스마트 임상센터 구축 과제를 민간 중심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스마트의료기기분야에서는 첨단 융복합 의료기기의 특성을 고려해서 시장에 빠르게 진입할 수 있도록 △의료기기 관련 제도 개선 △사용경험 확대, 구매촉진 전략 마련에 역량을 집중한다.

범부처 협의체를 구성하고 융복합 의료기기 개발과 체외진단기기 시장진입 촉진 등을 위한 단계적 논의도 추진한다. 특위는 이를 통해 작년 12월 21~22일 진행된 '4차위 규제·제도 개선 해커톤'에서 논의된 '혁신형 의료기기 규제개선 및 시장진입 촉진활성화' 과제 합의안의 추진이 탄력 받을 것으로 기대했다.

관계부처에서 추진 중인 빅데이터 시범사업과 감염병·정신건강·만성질환 등 사회문제해결형 과제, 신약·의료기기관련 주요 기술개발 및 제도개선 과제 등도 특위에 보고하고 논의 결과를 정책에 환류할 예정이다.

특위 위원들은 헬스케어 분야는 국민의 건강과 직결되므로 기술확보에서 사업화, 재투자로 이어지려면 특화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모았다. 이를 위해 혁신창업·기술개발 촉진을 위한 자금 확충을 비롯해 병원연계 협력연구·실증·사업화 기반 확충 등의 과제에 대해 프로젝트팀 단위의 논의를 할 예정이다. 각 분야에서 공통적으로 제기되는 연구개발 및 시장진입 촉진을 위한 제도 개선과제도 관계부처와 머리를 맞댈 예정이다.

박웅양 특위 위원장은 "헬스케어분야 주요 논의 과제는 과제성숙도에 따라 프로젝트팀을 구성해 매주 혹은 격주 논의를 통해 추진 방안을 마련하고 관계부처 등의 보고안건을 심의하는 형태로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위는 1년 간의 운영 기간 동안 논의된 프로젝트별 추진방안을 종합해 연내 헬스케어 발전 방안을 발표할 방침이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2/07 19:07:51 수정시간 : 2018/02/07 19:07:51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