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네시삼십삼분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네시삼십삼분(이하 4:33)은 썸에이지와 WBIE(워너브라더스 인터랙티브 엔터테인먼트)에서 공동 개발 중인 모바일 액션 RPG(역할수행게임) 'DC 언체인드'의 첫 비공개 테스트를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테스트는 오는 17일까지 8일 동안 한국과 대만, 일본, 홍콩 이용자를 대상으로 진행된다. 슈퍼맨·배트맨·원더우먼 등 DC 슈퍼 히어로와 조커·할리퀸·렉스루터 등 슈퍼 빌런들이 총 30여종이 등장하며, 이용자는 영웅 세 명을 선택해 팀을 조합할 수 있다. 또한 3명의 도우미 영웅을 선택해 필요에 따라 캐릭터를 교체하거나 일시 소환할 수도 있다.

이용자들은 60개 스테이지로 구성된 스토리 모드, 타임어택, 특별 임무, 디펜스 모드 등도 체험할 수 있다. 스토리 모드에서는 미국 DC코믹스의 작가가 그린 'DC 언체인드'만의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썸에이지 박인우 개발 PD는 "이번 테스트를 통해 게임의 완성도와 재미를 점검하고 최종 출시 시점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8/01/10 18:51:10 수정시간 : 2018/01/10 18:51:1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