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유토이미지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전 세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전송량)이 동영상 등의 영향으로 2023년까지 8배로 폭증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8일 글로벌 통신장비업체 에릭슨의 '모빌리티 리포트'에 따르면 전 세계 모바일 데이터 트래픽은 올해 말 기준 월 14EB(엑사바이트)에서 110EB로 8배 급증할 것으로 추정됐다. 1EB는 약 10억GB이다.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는 곳은 동북아시아 지역으로 3.2EB에서 21EB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보고서는 “한국과 일본은 초고속 LTE 통신을 조기에 도입했고, 중국 역시 빠르게 모바일 가입자를 늘리며 증가세를 주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북미 지역은 같은 기간 2.6EB에서 18EB로 늘고, 인도는 LTE 가입자 증가에 힘입어 1.3EB에서 14EB로 무려 11배 급증할 것으로 분석됐다.

동영상이 전체 모바일 트래픽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올해 55%에서 2023년 75%에 달할 것으로 추정됐다. 반면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는 동영상에 밀리며 트래픽 비중이 12%에서 8%로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보고서는 용량이 큰 고화질(HD) 및 VR과 AR 등 실감형 콘텐츠가 늘면서 모바일 트래픽이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폰 한 대당 월평균 데이터 사용량은 올해 말 기준 2.9GB에서 2023년에는 17GB까지 약 6배 늘어날 것으로 예상됐다.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을 포함한 전체 모바일 서비스 가입자는 올해 3분기 기준 78억명에서 2023년에는 91억명까지 늘어날 것으로 추산됐다.

2019년부터 차세대 통신 5G가 상용화하면서 2023년 5G 가입자는 10억명을 넘어설 전망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8 11:36:48 수정시간 : 2017/12/08 11:36:4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