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정부가 드론(무인비행기), 자율주행차 등 미래형 무인이동체 제작에 필요한 기반기술의 개발과 지원에 나선다. 이를 통해 2030년까지 국내의 무인이동체 분야 기술경쟁력을 세계 3위 수준으로 높이고 시장점유율은 10%로 확대한다는 목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진규 제1차관은 7일 정부과천청사 과기정통부 기자실에서 브리핑을 통해 '무인이동체 기술혁신과 성장 10개년 로드맵'을 발표했다.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센서·통신·소재 기술 등이 적용된 무인이동체는 기계가 스스로 외부 환경을 인식하고 상황을 판단해 작업을 수행한다.

정부는 육·해·공 무인이동체에 필요한 '6대 공통핵심기능기술'을 △탐지·인식 △통신 △자율지능 △동력원·이동 △인간·이동체 인터페이스 △시스템 통합 등으로 정했다. 이를 통해 무인이동체 성능 고도화에 필요한 공통핵심기술의 공급과 유사·중복 개발을 방지해 연구개발(R&D)의 효율성을 높인다는 방침이다.

이같은 공통핵심기술과 용도에 따른 특화기술을 결합해 앞으로 무인이동체 시장에서 수요가 늘 것으로 예상되는 '5대 용도별 플랫폼'을 개발하기로 했다. 심해저와 험지, 고고도 등에 활용될 '극한환경형'과 개인의 편의에 최적화된 '근린생활형', 로봇기술을 결합해 작업 효율을 높인 '전문작업형', 무인이동체 간 통합 운용이 가능한 '자율협력형', 다양한 환경에서 임무 수행이 가능한 '융·복합형' 플랫폼이 각각 제작된다.

과기정통부는 내년에는 120억원 규모의 무인이동체 핵심기술개발 R&D를 지원하고 향후 10년 동안 5500억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조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우리나라의 기술경쟁력을 2017년 세계 7위에서 2022년 6위, 2030년 3위 수준으로 높이고 세계 시장 점유율 또한 2016년 2.7%에서 2022년 7%, 2030년 10%로 높인다는 목표다. 무인이동체 분야 일자리 창출 규모는 2016년 2750명에서 2022년 2만7900명, 2030년 9만2000명으로, 수출액은 2016년 2억달러에서 2022년 50억달러, 2030년 160억 달러로 늘린다는 구상도 선보였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2/07 21:26:55 수정시간 : 2017/12/07 21:26:55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