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CNS와 방글라데시 선박부가 해상안전운항시스템 구축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있다. LG CNS 공공사업담당 배상헌 팀장(앞줄 왼쪽부터), 방글라데시 샤에드 아리플 이슬람 선박청 청장. LG CNS 공공사업담당 정운열 상무(가운데줄 왼쪽 세번째부터), 방글라데시 샤자한 칸 선박부 장관. 사진=LG CNS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LG CNS는 자사의 전자정부 시스템 수출액이 2억5000만 달러(한화 약 2800억원)를 돌파했다고 14일 밝혔다.

LG CNS는 최근 방글라데시 해상안전운항 시스템과 바레인 건강보험 시스템 구축 등 해외 전자정부 사업을 잇따라 수주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LG CNS는 이번 방글라데시 해상 분야 전자정부 수출을 발판으로 향후 5년간 아시아·중동 지역에서 1500억원 이상 시장 진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에 앞서 LG CNS는 지난달 바레인 국가건강보험 시스템 사업도 수주했다. 이 사업은 바레인 보건최고위원회에 보험 청구와 심사 업무, 의약품 안심 서비스, 보험 통계 정보 제공 등 종합 건강보험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한편 LG CNS는 2006년 인도네시아 경찰청 사업을 시작으로 사우디아라비아 스마트스쿨, 인도네시아 재정정보, 콜롬비아 ICT교육 등 20여개국에 약 40여건의 전자정부 시스템을 구축했다.

특히 올 초에는 UN의 전자정부시스템 평가 결과 LG CNS가 개발한 전자정부시스템이 걸프지역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LG CNS 관계자는 “SW산업진흥법 개정으로 인한 대기업 공공사업 참여 제한속에서도 성공적인 해외 전자정부 사업을 수행해오고 있다"며 "세계 최고의 대한민국 전자정부 기술을 더욱 더 발전시키기 위해 AI, 빅데이터 등을 결합한 지능형 전자정부 구축을 위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4 14:45:54 수정시간 : 2017/11/14 14:45:54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