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YDM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옐로디지털마케팅(이하 YDM)의 인플루언서 마케팅기업 거쉬클라우드 인터내셔널은 일본 디지털 마케팅 그룹 D2C와 현지 합작법인(JV)을 설립했다고 10일 밝혔다. 거쉬클라우드 인터네셔널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을 통해 전 세계 세 번째 규모인 일본 광고시장에서 소셜 인플루언서 관련 분야를 선도해나갈 방침이다.

일본 현지 브랜드와 에이전시의 동남아시아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아시아 전역의 인플루언서와 콘텐츠 제작자들이 협업할 수 있는 프로젝트도 실시할 계획이다.

거쉬클라우드 인터네셔널은 2011년 싱가포르에서 설립된 인플루언서 마케팅 전문기업으로, 한국과 미국을 비롯해 일본,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베트남 등에 지사를 두고 있다. 최근 자회사 거쉬클라우드 엔터테인먼트를 설립하고 인플루언서 기반 매니지먼트와 커머스 분야로도 사업영역을 넓혔다.

D2C는 2000년 6월 일본 NTT그룹의 통신계열사 'NTT도코모'와 광고계열사 'NTT애드', 일본 최대 광고회사 '덴츠(Dentsu)'가 합작해 설립한 종합 디지털마케팅 그룹이다. 일본 현지 디지털 마케팅을 비롯해 도코모의 미디어, 아시아 중심의 해외 사업 등을 전개 중이다.

거쉬클라우드 관계자는 "D2C와 협력해 일본시장을 대표하는 인플루언서 마케팅 기업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1/10 15:05:03 수정시간 : 2017/11/10 15:05:03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