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LG V20.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LG전자의 V20은 음악애호가 위한 최고의 스마트폰이다. 하지만, 아이폰은 오디오 성능이 떨어진다."

미국의 시사 주간지 '타임'은 음악 감상에 좋은 스마트폰 4종에 LG V시리즈 2개 제품이 포함됐다고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V시리즈는 LG전자가 전문가 수준의 카메라, 오디오 기능에 중점을 둔 프리미엄 스마트폰 제품군이다.

타임은 올해 2월 기준 2년 이내 미국 시장에 출시돼 있는 스마트폰의 오디오 기능을 비교 조사해 4개 제품을 선정했다.

타임은 디지털-아날로그 변환기(DAC), 헤앰프, 하이파이(Hi-Fi·원음에 충실한 무손실 음원) 재생, 오디오 코덱, 최고 음량, 소프트웨어 등의 기준에 따라 같은 음원을 틀고 스마트폰들을 비교한 결과, LG V20(1위)와 LG V10(3위)가 순위 안에 나란히 들었다고 밝혔다.

타임은 또 "LG V20에는 32비트 하이파이 쿼드DAC이 장착됐으며 아주 강력한 앰프도 갖췄다"고 소개하며 "약 800달러 정도의 비싼 가격에도 오디오 애호가들에게는 그만한 가치가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무손실 음원을 지원하는 것은 물론 일반 음원의 음질도 뛰어나며 큰소리 까지도 잡음없이 깨끗하게 들을 수 있다고 LG V20의 우수성을 소개했다.

2015년에 출시된 LG V10도 3위에 랭크돼 눈길을 끌었다. 타임은 "LG V10은 출시 된지 몇 년 됐지만 거의 모든 최신 스마트폰의 오디오 음질보다 낫다"고 평가했다.

중국업체 HTC의 HTC 10과 ZTE의 Axon7은 2위, 4위에 각각 선정돼 사운드 기술력이 인정받았다.

반면 아이폰 시리즈는 순위에서 밀렸다. 이에 대해 타임은 "아이폰7시리즈의 뛰어난 오디오는 빌트인 스피커에서만 적용되며 무엇보다 헤드폰 잭이 없어 실격"이라며 "아이폰6S도 테스트했으나 오디오 성능이 매우 떨어졌다"고 혹평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25 11:23:28 수정시간 : 2017/10/25 11:23:28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