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가 삼성전자와 스마트 가전 서비스 구축에도 힘을 모은다. 앞서 카카오는 삼성전자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아이(I)를 삼성전자의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와 연동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사는 카카오톡과 카카오아이를 삼성전자 생활 가전제품에 연동해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함께 구현하는 것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카카오톡 메시지나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로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가전제품에서 카카오의 생활 밀착형 서비스와 음성 엔진, 대화 엔진(챗봇)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가령, 이용자가 집 밖에서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30분 뒤에 도착하니 집 좀 시원하게 해줘" 등의 명령을 하면 에어컨이 미리 가동돼 이용자가 선호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추는 식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냉장고 안 내용물을 확인해 레시피를 추천하거나 카카오톡 장보기로 부족한 식재료를 주문하고, 이용자의 이동 경로와 생활패턴 등을 파악해 공기청정기와 로봇청소기 등을 자동 작동시키는 시나리오도 가능해질 수 있다

한편,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출근 준비', '취침 준비'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가전이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화할 예정이다. 가전제품의 소모품 상태 및 교체 주기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주거나 필요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기기 상태에 이상이 있으면 AS 정보를 알려주는 등 사후 관리도 가능하게 발전시킬 계획이다.

양사는 음성 명령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한 개별 기기의 기능 제어를 시작으로, 이용 패턴의 학습을 통한 종합적인 기기 제어를 구현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1:01:20 수정시간 : 2017/10/12 11:01:20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