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가전에 '카카오아이' 연동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가 삼성전자와 스마트 가전 서비스 구축에도 힘을 모은다. 앞서 카카오는 삼성전자와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아이(I)를 삼성전자의 지능형 인터페이스 빅스비와 연동하기 위해 협력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사는 카카오톡과 카카오아이를 삼성전자 생활 가전제품에 연동해 스마트 가전 서비스를 함께 구현하는 것을 골자로 한 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카카오톡 메시지나 스마트 스피커 '카카오미니'로 냉장고, 세탁기 등 가전제품을 제어할 수 있는 서비스다.

이에 따라 삼성전자의 가전제품에서 카카오의 생활 밀착형 서비스와 음성 엔진, 대화 엔진(챗봇) 기술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가령, 이용자가 집 밖에서 카카오톡 메시지나 음성으로 "30분 뒤에 도착하니 집 좀 시원하게 해줘" 등의 명령을 하면 에어컨이 미리 가동돼 이용자가 선호하는 온도와 습도를 맞추는 식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냉장고 안 내용물을 확인해 레시피를 추천하거나 카카오톡 장보기로 부족한 식재료를 주문하고, 이용자의 이동 경로와 생활패턴 등을 파악해 공기청정기와 로봇청소기 등을 자동 작동시키는 시나리오도 가능해질 수 있다

한편, 스마트 가전 서비스는 '출근 준비', '취침 준비' 등 특정 상황에 대한 명령만으로 가전이 이용자가 원하는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진화할 예정이다. 가전제품의 소모품 상태 및 교체 주기를 카카오톡 메시지로 알려주거나 필요 소모품을 직접 주문하고, 기기 상태에 이상이 있으면 AS 정보를 알려주는 등 사후 관리도 가능하게 발전시킬 계획이다.

양사는 음성 명령과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한 개별 기기의 기능 제어를 시작으로, 이용 패턴의 학습을 통한 종합적인 기기 제어를 구현하기 위해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기자소개 고은결 기자 다른기사보기
데일리한국 뉴스스탠드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10/12 11:01:20 수정시간 : 2017/10/12 11:01:20
AD

오늘의 핫 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