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카카오 여민수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왼쪽)과 어바이어 코리아 양승하 대표가 13일 진행된 업무 협약 체결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 중이다. 사진=카카오 제공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카카오가 전세계 컨택센터 시장 점유율 1위인 어바이어 코리아와 '카카오톡 상담톡(이하 상담톡)'의 시장 확대에 나선다. 카카오가 작년 10월 선보인 상담톡은 기업의 컨택센터 상담원이 고객과 카카오톡으로 일대일 대화를 나눌 수 있게 연결하는 채팅 상담 API 상품이다.

카카오는 13일 서울시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어바이어 코리아와 '컨택센터 채팅 상담 및 RM(Customer Relationship Management)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에 따라 양사가 보유한 '상담톡'과 '오시아나(Oceana)'의 연동을 위해 기술 협력 및 공동 마케팅 등을 추진한다. 오시아나는 음성, 문자, 이메일 등 채널 중, 고객의 상황에 가장 알맞은 채널의 담당자를 신속하게 연결해주는 어바이어 코리아의 컨택센터 구축 솔루션이다.

이날 체결식에서 카카오 여민수 광고사업부문 총괄 부사장은 "어바이어 코리아와 업무 협약을 체결해 카카오톡 상담톡의 시장 점유율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양승하 어바이어 코리아 대표는 "어바이어 코리아는 커뮤니케이션 앱 분야를 선도하는 카카오와 파트너십을 맺게 되어 뜻깊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3 16:51:47 수정시간 : 2017/09/13 16:51:4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