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노벨상의 달' 10월에 역대 노벨상 수상자 5명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이명철 한국과학기술한림원장은 12일 광화문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10월 30일 강남구 코엑스에서 '노벨 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 2017'(Nobel Prize Dialogue Seoul 2017)을 개최한다"라며 "과기한림원이 처음 개최하는 행사"라고 소개했다.

이 원장에 따르면 노벨 프라이즈 다이얼로그 서울은 5명 이상의 노벨상 수상자들과 20여 명의 국내·외 석학을 초청, 대중 강연과 토론을 진행하는 행사다.

12월 중순 스웨덴 노벨상 시상식 주간에 매년 열리는 문화, 학술행사인 '노벨 프라이즈 다이얼로그'의 형태를 본뜬 것이다.

올해 행사에는 얼마 전 한국을 찾은 리처드 로버츠 박사(1993년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를 비롯해 아다 요나스 박사(2009년 노벨화학상), 로버트 후버 박사(1988년 노벨화학상), 핀 키들랜드 박사(2004년 노벨경제학상), 세르주 아로슈 박사(2012년 노벨물리학상) 등 5명이 연사로 참석한다.

한편 과학기술한림원은 10월 31일부터 11월 1일까지 중구 플라자호텔에서 '세계과학한림원 서울포럼'을 열고 과학기술 정책과 이슈에 대해 논의한다. 11월 1일에는 같은 장소에서 신진 과학자들의 만남의 장인 '영사이언티스트 토크'를 연다.

이 회장은 "한림원의 세 가지 굵직한 행사가 열리는 10월 30일부터 11월 1일까지를 묶어 올해 처음 '한국 과학주간'으로 정했다"고 소개하며 "한국 과학주간에 국제 학술교류 행사를 연이어 개최하며 국내 과학기술인의 국제적 리더십을 높이고 과학 문화 창달에 기여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9/12 14:12:27 수정시간 : 2017/09/12 14:12:27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