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오른쪽)과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 원장이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사진=한컴그룹 제공
[데일리한국 안희민 기자] 한컴그룹(회장 김상철)은 강동경희대병원(원장 김기택)과 함께 스마트 헬스케어 서비스 개발 및 사업화를 본격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이날 서울 강동경희대병원에서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과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 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그룹은 강동경희대병원이 보유한 의술과 자연친화적 치료 프로그램에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VR 등 한컴그룹이 보유한 다양한 ICT를 접목하여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한컴그룹은 올해 KAIST, 분당차병원과 업무 협약을 체결하는 등 스마트 헬스케어 사업을 본격 추진해 오고 있으며, 이번 협약으로 강동경희대병원의 치료·예방 분야에서의 시너지를 기대하고 있다.

한컴그룹 관계자는 “향후에도 의료분야에서 혁신적인 병원, 기업, 연구기관, 대학들과 폭넓은 파트너십을 확대해나갈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가평 58만평 부지에 헬스케어 사업뿐만 아니라 교육 및 콘텐츠 등 4차 산업혁명 핵심기술을 적용한 SW단지를 조성함으로써 국내 SW산업 발전에도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10 11:36:18 수정시간 : 2017/08/10 16:23:04
AD
AD

오늘의 핫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