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사진=연합뉴스
[데일리한국 온라인뉴스팀] 공정거래위원회가 국내 이동통신 3사의 요금제 담합 의혹과 관련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9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공정위는 이날 SK텔레콤·KT·LG유플러스를 상대로 현장 조사에 돌입했다. 지난 5월 참여연대는 공정위에 이동통신 3사가 데이터 요금제를 담합한 의혹이 있다며 신고했다.

데이터 300MB를 제공하는 요금제 가격이 3만2900원 수준으로 비슷하고 무제한 요금제는 6만5890원으로 같다는 이유에서다.

공정위는 한 달 뒤에 "요금이 유사하다는 자체 만으로 담합을 곧바로 인정하기는 곤란하다"면서 해당 사업자들이 요금 결정 과정에서 사전 합의가 있었는지 다각도로 확인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9 20:36:01 수정시간 : 2017/08/09 20:36:0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