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 시험용 달 궤도선 형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공]
박근혜 정부 시절 앞당겨졌던 달 탐사 1단계 사업이 다시 연장돼 '원위치'로 돌아갔다. 올해 예정으로 당겨졌던 시험용 달 궤도선 발사 일정이 내년으로 연기된 데 이어 2020년으로 또 연기됐다.

또 독자 기술로 개발한 달 궤도선과 달 착륙선을 한국형발사체로 쏘아 올린다는 달 탐사 2단계 사업은 추진 자체가 불투명해졌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9일 제13회 국가우주위원회를 개최해 이런 내용을 포함한 '달 탐사 1단계 추진현황 및 향후 계획'을 결정했다.

우리나라 첫 우주탐사 연구개발(R&D) 사업인 달 탐사 1단계 사업은 국제 연구진과 협력, 시험용 달 궤도선을 개발하고 해외 발사체에 이를 실어 쏘는 것이 목표다. 2007년 첫 발표 당시 이 사업은 시험용 달 궤도선 발사 목표 일정을 2020년으로 잡았다. 2013년 박근혜 정부는 이 사업을 국정과제에 포함하면서 발사 시기를 2017년으로 당겼으나, 2015년 예산이 확보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2018년으로 일정을 재조정한 바 있다.

이번 결정에서는 이 1단계 사업의 기간을 2년 연장키로 해, 2007년 첫 발표 당시와 마찬가지로 2020년으로 시험용 달 궤도선 발사 목표 일정을 바꿨다.

과기정통부는 작년에 이 사업의 현황을 점검하는 과정에서 부품 개발과 조립시험에 드는 시간을 고려할 때 일정 조정이 필요하다는 연구 현장의 의견을 들었다.

이에 방효충 카이스트(KAIST) 교수 등 전문가로 구성된 점검위원회를 꾸려 올해 2∼4월 기술개발 현황, 위험요인, 일정조정 필요 여부 등 사업 전반을 점검했다.

그 결과 궤도선의 시스템 및 본체는 설계 과정에서 목표 중량(550kg)을 약 100kg 초과하는 문제가 발생해 이를 보완하기 위해 3개월 정도 일정 지연 요인이 있음을 확인했다.

또 달 궤도선의 임무 수명이 3개월에서 1년으로 연장되고 탑재체 수가 기존 4개에서 6개로 늘어난 데다 대용량 추진시스템 등 신규 개발부품이 추가됐으므로, 이에 대한 기능을 검증하고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추가 조립 및 시험 기간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이에 따라 점검위원회는 촉박한 개발 일정에 맞춰 서두르기보다 핵심부품 개발에 1년, 부품 기능 점검에 3개월, 조립 및 시험 검증에 9개월을 추가해 개발 기간을 2년 더 늘려 성공 가능성을 높이자는 의견을 제시했고, 과기정통부는 이를 수용했다.

위성을 개발할 때도 보통 5∼8년이 소요되지만, 이보다 훨씬 까다로운 달 궤도선 개발을 단 3년만에 끝내겠다는 종전 계획이 무리라는 판단에 동의한 것이다.

1단계 사업 종료 일정이 2020년으로 조정됨에 따라, 2단계 사업의 착수 여부 및 추진 시기는 전문가 의견 수렴과 공청회 등을 통해 재검토돼 올해 연말 수립될 '우주개발진흥 기본계획'에 반영될 예정이다.

달 탐사 2단계 사업은 독자 기술로 달 궤도선과 착륙선을 각각 개발하고 한국형발사체에 이를 실어 2020년 9월 궤도선을, 12월에 착륙선을 발사하는 것이 목표로 잡혀 있었으나, 1단계 사업의 일정 조정을 감안하면 이 목표는 불가능해졌다.

2단계 사업의 경우, 2007년에 발표된 원래 계획상 발사 일정 목표는 2025년이었으나 박근혜 정부 시절에 목표가 2020년으로 앞당겨졌다.

배태민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1단계 사업이 2년 늦어져 2단계도 2년 늦어진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2단계 사업의 전제는 한국형 발사체의 개발"이라며 "이번 결정에서는 달 탐사 1단계 사업에 초점을 맞춰 점검했고, 2단계 사업은 하반기에 중점 점검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8/09 16:26:41 수정시간 : 2017/08/09 16:26:41
AD

오늘의 핫이슈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