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
[데일리한국 고은결 기자] 국내 연구팀이 스마트폰으로 암을 조기에 발견할 수 있는 자가진단기 개발에 성공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은 본 병원과 고려대 생명과학부 김준 교수팀, ㈜하엘의 기업부설연구소 '하엘 랩(HAEL Lab)'이 공동연구를 통해 스마트폰 암 자가진단기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고려대 안암병원에 따르면 이 자가진단기는 세계최초로 혈액 단 한 방울만으로 rpS3 단백질의 분비현상을 이용해 암의 조기 발견과 추적관찰이 가능하다. 다양한 암 환자에서 특정적으로 분비되는 이 바이오마커를 활용해 암을 선별하는 원리다. 이에 따라 암의 조기 발견은 물론 암 수술 혹은 항암치료 이후 환자 모니터링과 암의 전이 여부 등도 파악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에 개발된 스마트폰 암 자가진단기의 위장관 암 환자에 대한 임상연구 결과, 현재 의료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는 혈청학적 바이오마커들보다 민감도와 특이도가 뛰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자가진단기는 올해 상반기에 6건의 국내외 특허 출원을 했으며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허가임상에 돌입한다.

김준 교수는 "대부분의 암은 조기에 발견하면 좋은 예후를 기대할 수 있으므로 빠르고 정확한 진단이 중요하다"며 "정확하고 간편한 진단법 개발로 암의 위협으로부터 더욱 빠르게 해방될 것"이라고 말했다.

본 기사의 저작권은 한국미디어네트워크에 있습니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입력시간 : 2017/07/17 09:38:33 수정시간 : 2017/07/17 09:40:22
AD